언론보도

태평양물산, 장애인 의복 문화 개선 브랜드 ‘리바이브(RE:VIVE)’ 선보여

  • 날짜
    2024-03-22 15:07:21
  • 조회수
    32
  • 추천수
    0

ESG경영의 일환인 DE&I 프로젝트 통해 탄생





글로벌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(대표 임석원)이 어댑티브 패션 브랜드 ‘리바이브(RE:VIVE)’를 선보인다고 밝혔다.

태평양물산은 환경과 사회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자 기존 친환경 의류 브랜드 ‘리온(RE:ON)’에 이어 이번에 장애인 의복 문화 개선을 위한 브랜드 리바이브를 추가로 선보였다. 리바이브는 ESG 경영의 3대 요소인 환경, 사회, 지배구조 중 사회와 연계한 DE&I(Diversity, Equity, & Inclusion)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되었으며, 국내외 사회 공헌 활동의 목적을 가지고 연구, 운영되고 있다.

‘리바이브(RE:VIVE)’ 옷의 가장 큰 특징은 필요 기능 및 디테일들을 잘 숨겨, 모든 이에게 착용에 대한 편의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겉으로 보기에 다름을 드러내지 않는 디자인을 제공하는 것으로, 차별이 아닌 다름을 포용하는 디자인 연구 개발을 통해 장애인의 패션에 대한 선택권 확대 및 장애인 의복 문화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. 

 

 

또한 이러한 활동의 연계로 태평양물산은 지역 장애인 복지관에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 및 지원을 함께 이루며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.

 


태평양물산 관계자는 “리바이브는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옷을 입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오랜 연구와 장애인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탄생하게 된 브랜드이다”며 “장애인들이 일반인들과 같이 다양한 옷들을 선택하고, 의류 문화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”고 밝혔다.

리바이브 컬렉션은 리온 컬렉션과 함께 지난 12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태평양물산 본사에서 전시된 바 있다.